You are currently viewing 40.50대 부터라도 준비해야 하는 노후준비 방법

40.50대 부터라도 준비해야 하는 노후준비 방법

선진국의 노인들은 소득보장제도가 노인의 노후생활을 대부분 경제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어서 경제적 노후준비가 가능할지 모르지만 우리나라의 노인들은 노인을 위한 소득보장제도의 미비로 사적으로 경제적 준비를 하지 않으면 경제적 노후준비가 불가능하다.

노후자금마련을 위한 상담을 하다 보면 40~50대 분들이 노후자금마련에 대한 필요성은 절실히 느끼고 있지만 노후자금마련을 위한 투자할 돈이 없다고 한탄하는 분들이 대부분이다. 여러분 또한 고민될 것이다. 노후대비를 할저축여력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까? 집 문제, 자녀 양육과 교육 문제, 자녀결혼 문제 등등 돈 쓸 일이 많지만 노후대비에 있어서 가장 큰 장애물은 바로 “자녀교육비”다.

노후준비 방법 조사

노후 준비 이렇게하자

우리나라의 높은 교육열과 경쟁심리는 사교육비를 보통사람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끌어 올려 놓았다. 또한 자녀교육 기간이 거의 20년 가까이 지속되다 보니 자신의 노후준비를 시작하는 것이 만만치 않은 현실이다.
그런데 자신의 노후대비를 희생하면서까지 자녀교육에 모든 것을 바치는 것이 정말 자녀를 위하는 것일까?

은퇴자금은 별도로 지켜져야 한다.

노후대비 자금은 어떠한 경제적 어려움과 유혹 속에서도 유용되지 않고 지켜져야 한다. 40대 이후부터는 노후대비 자금을 다른
목적 자금들과 분리하여 별도로 관리하는 지혜가 반드시 필요하다.

은퇴 준비 체크하기

퇴직과 은퇴가 같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엄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A 씨(50대)가 현재 다니는 직장을 그만두고, 소득이 발생하는 다른 일을 한다면 은퇴가 아닙니다. 그러나 직장을 그만둔 후에 별다른 소득이 없다면 은퇴로 볼 수 있습니다. 정년이 되기 전이라도 은퇴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은퇴에 대한 계획을 세워 노후설계에 반영해야 합니다.

은퇴 준비 체크리스트

은퇴 후 노후생활 기간 예측하기

자신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은퇴 예상 시점부터 사망하기 전까지를 ‘노후생활 기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기간은, 평균수명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이므로 자신이 예측한 수명보다 5년 정도 길게 잡는 것이 좋습니다.

고령화 추세

자녀 교육 및 결혼 비용 적정선 정하기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자녀에 대한 경제적 지원시기를 조사한 결과 59.2%가 ‘대학졸업까지’라고 했으며, 17%가 ‘취업할 때까지’라고 응답했습니다.6) 과도한 자녀 교육비 지출은 자신의 노후 준비를 어렵게 하는 걸림돌이 될 수 있습니다. 안정적인 노후 준비를 위해서라도 자녀 교육비에 대한 상한선을 정하고, 과도한 지출을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결혼을 앞둔 자녀가 있다면 자신의 노후 준비 상황을 고려해 지원 가능한 범위를 제시하고, 자녀가 현명하게 독립할 수 있도록 지지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주택담보대출 상환 부담 줄이기

40~50대 보유자산의 구성비율을 조사한 결과 약 70%가 부동산 등 실물자산이었습니다. 보유자산의 대부분이 부동산일 경우, 현금화에 어려움이 따라 노후 생활자금 마련에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7) 따라서 무리한 대출을 통해 주택 규모를 늘리기보다 상환 능력에 맞는 수준에서 주택을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은퇴 후 줄어든 소득으로 주택 원리금 상환까지 하게 된다면 가계 부담이 더 커집니다. 또한 주거 비용을 줄이기 위해 주택 규모를 조정하는 것도 노후 준비의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보다 집값이 낮은 동네로 이사한다면 주택 이전으로 발생한 차액을 대출 상환용도로 사용하거나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고 없이 찾아오는 의료비 지출 대비하기

노후에 건강상의 문제로 예기치 못한 목돈을 지출하게 된다면 은퇴 준비에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노년기에는 보험을 가입하려고 해도 조건이 까다롭고 보험료가 비싸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조건으로 가입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장년기에는 80세 이후까지 보장하는 보장성 보험에 가입해 예상치 못한 의료비 지출에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정 노후자금, 얼마일까요?

길어진 노후를 안정적으로 살기 위해 필요한 돈은 얼마일까요? 집집마다 소득과 생활비 규모가 다르고, 은퇴 후 희망하는 삶의 모습도 달라 이를 추정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막연히 생각만 하기보다는 나의 미래 모습을 상상해 보며 노후 생활비를 예측해 보세요.

노후 한 달 적정 생활비 예측하기[표]

자신의 생활 패턴과 매달 지출하는 고정비용 등을 고려해 산출해야 합니다.
<노후자금 산출하기>

  1. 은퇴 후 예상 월 생활비 _ 원
  2. 노후생활기간(= 예상 사망연령 – 현재 연령) _ 년
  3. 필요한 노후자금( 1 x 2 x 12개월) _ 원
  4. 모아놓은 노후자금 _ 원
  5. 부족 금액( 3 – 4 ) _ 원

노후자금의 규모를 생각할 때 3억 원, 6억 원처럼 총자산 단위로 생각하기 쉬운데, 월소득을 기준으로 예측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첫째, 은퇴 후 확보 가능한 월소득을 조사해보고, 이를 통해 부족한 금액을 파악해야 합니다. 부족한 월소득을 마련하기 위해 현재 자산(주택, 농지)을 연금화하거나, 금융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필수 생활비(의·식·주), 의료비, 자녀교육비, 부모님 의료비 등 자신의 상황에 맞는 다양한 지출을 고려해 항목별로 예상 지출 규모를 계산해야 합니다.

내연금포털(csa.nps.or.kr)의 ‘노후준비자금설계’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연금 준비 정도를 파악할 수 있고, 예상 연금 수령액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연금포털에서 공인인증서로 로그인 후 자신이 가입한 모든 연금의 정보를 입력하면, 내 연금 진단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최저 및 적정 노후 생활비와 자신의 예상 연금 수령액을 비교해 필요한 연금 납입액을 알려줍니다. 또한 배우자의 연금 정보를 입력하면 가족 단위 노후 재무설계도 가능합니다. 이 밖에도 상담 후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노후자금 준비 방법

연금으로 노후 기초생활비 마련하자

우리나라의 연금제도는 3층 연금 체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1층은 국가가 보장하는 국민연금을 비롯한 공적연금, 2층은 근로자의 퇴직금을 연금 형태로 지급하는 퇴직연금, 3층은 개인이 가입해 준비하는 개인연금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연금소득은 노후 생활비를 마련하는 주요 재원입니다. 그러나 보험개발원 조사에 따르면, 40~50대 응답자 중 남성의 71.7%와 여성의 57.4%는 ‘국민연금이 유일한 노후 대비 방법’이라고 응답했습니다. 현실적으로 국민연금만으로는 노후생활 자금을 충당하기 어렵습니다. 월평균 소득이 227만 원인 가입자 기준으로 국민연금에 20년 가입하면 월 47만 원, 30년이면 70만 원을 받기 때문입니다. 국민연금만으로는 월 100만 원도 되지 않기 때문에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을 통해 추가 연금 소득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유자금이 있다면, 목표수익률을 정한 뒤 투자하자

투자 위험에 대한 이해 없이 수익률이 좋다고 무턱대고 투자하는 이른바 ‘묻지마 투자’로는 노후자금을 지킬 수 없습니다. 높은 수익률에 욕심을 내기보다 목표수익률을 정하고, 달성하면 바로 환매하여 재투자하는 것이 좋습니다. 투자 초기 단계에서는 선택한 금융상품의 평균수익률 정도를 목표수익률로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투자하기 전, 우리 가계 투자지침서를 작성하자

불확실성이 심한 투자의 세계에서 흔들리지 않으려면 우리 가계만의 투자 원칙을 세워야 합니다. 또한 그 원칙을 꾸준히 지켜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 가계만의 재무목표, 투자성향, 목적별 투자자금 배분 등이 남긴 투자지침서를 작성해 봅시다. 투자지침서를 바탕으로 꾸준히 투자 상황을 점검하면서 노후자금을 관리해 봅시다.

백년을 살아보니의 저자 김형석 교수는 공부하지 않고 일을 포기한 40대의 인생은 녹슨 기계와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반면 공부하며 일하는 60대는 늙지 않고 성장한다고 말했습니다.
노후 준비를 위한 노력과 배움은 우리의 삶을 한층 더 성장시킬 것입니다.